• logo
  • homeeng
    • 보도자료
    • 보도자료

    YTN 웨더 7월 개국


    YTN의 날씨채널 ‘YTN weather' 7월 개국
    - 방송통신위원회 'YTN weather' 채널 등록

    □ 한국에도 날씨를 24시간 전달하는 날씨 전문 채널이 등장한다.

    YTN은 25일(월) 국내외 날씨정보를 전문편성으로 하는 날씨 전문채널 ‘YTN weather'에 대한 방송채널사용사업등록을 방송통신위원회가 의결했다고 밝혔다.

    YTN은 이에 따라 방송 프로그램 제작과 송출에 필요한 준비 작업을 거친 뒤 오는 7월부터 날씨전문채널인 'YTN weather'를 디지털 케이블TV와 스카이라이프, IPTV 등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YTN weather'는 하루 24시간 국내외 날씨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달하며, 생활과 관련된 각종 날씨생활지수와 여행•등산날씨, 고속도로와 공항 등 여행 날씨, 바다 날씨 정보 등 다양한 날씨 정보와 날씨와 관련된 생활정보를 방송할 예정이다.

    ‘YTN weather'는 이를 위해 매 10분마다 전국의 날씨를 wheel방식으로 방송해 언제라도 채널을 틀면 날씨 정보를 접할 수 있게 할 방침이며, 최첨단 그래픽을 사용해 날씨 예보에 대한 시청자들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아울러 '웨더 쇼' 형식의 생방송 날씨 프로그램과 '날씨와 생활정보', '날씨와 즐기는 레저생활', '웨더 그리고 웰빙', '날씨를 보면 돈이 보인다' 등의 날씨 관련 생활정보 프로그램도 선보일 계획이다.

    YTN weather는 또 대형 기상재난이 발생할 경우 YTN 방송과 연계해 실시간으로 신속하게 재해정보를 전달하는 재난방지 방송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YTN은 “YTN weather는 한국에서 새롭게 시도하는 날씨채널이라는 의미를 살리기 위해 날씨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전하는 방송시스템 개발과 혁신적인 그래픽 도입에 역점을 뒀으며 이로써 시청자들은 기다리지 않고 언제라도 날씨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방송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날씨 전문 채널이 이미 주요채널로 자리 잡고 있는 미국과 캐나다, 일본 등에 비해 국내에서는 그동안 날씨를 전문으로 방송하는 채널이 없는 형편이었다. 이 때문에 날씨 정보에 대한 시청자들의 욕구를 충족시키고 대형재난에 대비하기 위해 24시간 날씨전문 채널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 첨부파일
    • 첨부파일1  첨부파일2  첨부파일3  첨부파일4  
    목록